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신동빈, "이동까지 책임진다" 롯데 모빌리티 사업 확대

홍지인

helena@

기사입력 : 2022-03-09 06:00

지상·항공 잇는 '롯데 미래형 모빌리티 플랫폼' 구축 목표

[한국금융신문 홍지인 기자]
신동빈닫기신동빈기사 모아보기 롯데 회장이 모빌리티 사업을 미래 먹거리로 낙점하고 공격적으로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유통·식음·화학·건설 등 여러 분야에서 업계를 선도하고 있는 롯데가 모빌리티 사업에도 진출하며 진정한 ‘롯데월드’를 구축하는 모습이다.

9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는 국내 1위 차량 공유 업체 쏘카 지분 13.9%를 취득한다. 인수 비용은 1832억원이며 인수 주체는 롯데그룹 렌터카 자회사 롯데렌탈이다. 거래가 마무리되면 롯데는 쏘카의 1대 주주인 이재웅닫기이재웅기사 모아보기 전 쏘카 대표, 2대 주주인 SK㈜에 이어 3대주주가 된다.

쏘카는 국내 1호 모빌리티 유니콘(기업가치 1조 이상 비상장사) 기업이다. 지난 1월 거래소에 상장예비심사를 청구해 올해 상반기 기업공개(IPO)를 계획하고 있다. 업계는 쏘카 몸값을 2~3조원 수준으로 예상하고 있다.

국내 1위 오토렌탈 사업자인 롯데렌탈의 렌탈·자산 관리 역량과 국내 최고 수준 모빌리티 IT역량을 보유한 쏘카가 만나 모빌리티 생태계 확장, 강력한 성장 동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는 상황이다.

롯데는 쏘카 투자로 모빌리티 플랫폼 사업을 더욱 강화한다는 구상이다. 국내 1위 오토렌탈 사업자인 롯데렌탈의 렌탈·자산 관리 역량과 국내 최고 수준 모빌리티 IT역량을 보유한 쏘카가 만나 모빌리티 생태계 확장, 강력한 성장 동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업계는 기대하고 있다.

롯데와 쏘카는 렌터카·카셰어링 부문을 주력으로 하면서 ‘미래형 모빌리티 플랫폼’ 구축을 준비하고 있다는 공통점이 있다. 공통 목표를 가진 양사는 전기차·충전결합주차·자율주행을 공동으로 추진하며 혁신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미래형 통합 모빌리티 구축하는 롯데


(사진 왼쪽부터) 김현수 롯데렌탈 대표, 김승욱 롯데지주 상무, 김경욱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박남춘 인천광역시장 (사진 오른쪽부터) 최유진 민트에어 대표, 유창경 항공우주산학융합원장./ 사진제공 = 롯데지주

이미지 확대보기
롯데가 그리는 모빌리티 사업은 지상에만 국한돼 있지 않다. 롯데는 ‘미래형 모빌리티 플랫폼’ 구축을 위해 미래 교통 체계로 주목받고 있는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사업도 진출했다. 지상 기반 네트워크와 항공을 연결해 차별화된 교통을 제공하겠다는 목표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전 세계 UAM 시장은 2025년 13조 원에서 2040년 741조 원 규모로 급성장이 예상된다. 2040년에는 국내 UAM 시장 규모만 13조 원에 달할 것으로 관측된다.

도심항공은 수직이착륙이 가능한 개인 항공기가 하늘을 이동 통로로 움직인다. 교통난이 심한 도시에서 이동 효율성을 높인 혁신 이동 산업으로 주목받고 있다. 대표적인 예로 드론 택시 등이 있다.

롯데는 컨소시엄을 통해 비행체를 개발하는 중으로 인천공항에서 잠실까지 나는 UAM을 오는 2022년 실증 비행, 2024년 운항을 계획하고 있다. 인천국제공항에서 UAM을 타고 잠실 버티포트(수직 이착륙시설)에서 내린 승객이 롯데정보통신이 개발한 자율주행셔틀로 환승해 호텔·쇼핑몰로 이동하는 구상의 현실화를 목표로 내걸었다.

이를 위해 롯데지주는 실증 비행 사업이 성공적으로 수행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롯데렌탈은 항공과 지상을 연결하는 모빌리티 플랫폼 운영을 중점 추진하고, 버티포트(UAM 이착륙장) 및 충전소 등 제반 인프라의 구축 및 운영을 검토하고 있다. 또한 UAM과 연계해 지하철,기차,버스의 최적경로를 제시하는 교통서비스를 제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UAM은 항공과 지상 관제 시스템 등 다양한 분야가 결합돼야 원활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기 때문에 국내외 기업들과의 협력도 이어지고 있다. 기체 개발은 미국의 비행체 개발 업체인 스카이웍스 에어로노틱스가 담당하기로 했고 미국의 모비우스에너지(배터리 모듈 개발), 한국의 민트에어(비행체 운영), 인천광역시, 항공우주산학융합원(시험 비행, 사업 운영 지원) 등이 롯데 모빌리티 사업에 함께하게 됐다.

이외에도 롯데렌탈은 자율주행 주행 기술 기업인 포티투닷(42dot)과 MOU 및 지분투자계약을 체결하며 공동 연구 및 사업협력을 진행하고 있으며, LG에너지솔루션과 전기차 바스(Baas) 사업협력 MOU를 체결하며 모빌리티 플랫폼 역량을 강화하고 있다.

롯데 관계자는 “친환경 모빌리티 사업은 물론, 저탄소 미래를 선도하는 중장기 비전을 보유하고 있다”며 “다가오는 도심항공교통(UAM) 시대를 대비하기 위해 이번 실증비행이 성공할 수 있도록 그룹 역량을 투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동빈 회장, 미래지향적 경영으로 신규 고객·시장 창출 중요성 강조

지난 13일 신동빈 롯데 회장이 화상회의 방식으로 진행된 '2021 상반기 롯데 VCM(Value Creation Meeting)'에 참여하고 있다. / 사진 = 롯데지주

이미지 확대보기
롯데는 롯데쇼핑, 롯데제과, 호텔롯데, 롯데건설, 롯데케미칼 등의 계열사로 유통·식음·여가·건설 등 다양한 분야에서 높은 입지를 자랑하고 있다. 그러나 롯데 ‘왕자의 난’과 노재팬 운동, 코로나19 영향 등으로 타격을 입으면서 과거의 명성은 잃게 됐다.

이에 신 회장은 모빌리티 사업 등 ‘신규 시장 확보’를 통해 분위기 전환을 꾀하고 있다. 신 회장은 지난 1월 2022년 상반기 VCM(옛 사장단 회의)에서 “시대의 변화를 읽고 미래지향적인 경영을 통해 신규 고객과 신규 시장을 창출하는 데에 투자를 집중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신 회장은 신규 시장 창출을 위해 최근 공격적인 인수합병(M&A)과 외부 투자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1월 690억원을 들여 중앙제어 지분 71.14%를 인수했으며 같은달 편의점업체 한국미니스톱을 3134억원에 사들였다.

지난해에는 국내 1위 가구·인테리어 기업인 한샘 지분 30.21%를 2995억원에 인수했으며 중고나라 지분도 약 300억원을 들여 품었다. 취임 후 국내외에서 30여 건의 크고 작은 M&A를 성공적으로 수행한 신 회장의 승부사 기질이 다시 발휘된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국내 재계 5위 롯데는 지난 몇 년간 위상이 많이 하락했다”며 “위기감이 고조됨에 따라 과거 몇 년 간의 분위기에서 벗어나기 위해 과감한 M&A로 미래 먹거리 확보에 집중하는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홍지인 기자 helena@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