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수출입은행, 금고미술관서 신진작가 릴레이 전시회 개최

임지윤 기자

dlawldbs20@

기사입력 : 2021-12-30 08:12

국립현대미술관 신진작가 공모전 선정 작가 초청

우정수‧박아람 작가 작품 두 달여 연이어 전시

방문규 한국수출입은행장(왼쪽)과 우정수 작가가 29일 메세나(Mecenat) 활동 일환으로 금고미술관에서 열린 ‘신진작가 전시회’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한국수출입은행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임지윤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은행장 방문규닫기방문규기사 모아보기)은 29일 메세나(Mecenat) 활동 일환으로 서울 여의도 본점에 있는 금고미술관에서 ‘신진작가 전시회’를 개최했다고 30일 밝혔다. 메세나란 기업들이 문화예술에 적극 지원함으로써 사회 공헌과 국가경쟁력에 이바지하는 활동을 총칭한다.

이번 전시회는 이날부터 내년 1월 21일까지 우정수작가 작품이, 내년 2월 3일부터 2월 28일까지 박아람작가 작품이 전시되는 등 릴레이 방식으로 개최된다.

이들은 학예연구사들의 연구와 추천, 외부 전문가들의 자문을 통해 국립현대미술관(국립현대미술관장 윤범모)의 ‘젊은 모색 2021’ 전시회에 선정된 바 있다.

젊은 모색 전시회는 1981년 시작돼 올해 40주년을 맞는다. 국립현대미술관의 대표적인 전시 프로그램으로, 신진작가를 발굴하는 국내 전시 중 가장 오래됐다.

방문규 수출입은행장은 이날 전시회 개최 자리에서 “미래를 이끌어갈 실력 있는 신진작가를 모실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힘든 상황 속 늘 새로운 길을 모색해 나가는 신진작가 작품을 통해 많은 분이 격려와 위로를 받을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우정수 작가는 “고전 작품을 기반으로 한 이미지로 세상을 이해하기 위한 이야기를 전달하고자 했다”며 “코로나19로 모두가 위축되어 있는 상황에서 문화예술 활성화를 위해 자리를 만들어준 수출입은행 노력에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수출입은행은 지난 6월 국립현대미술관과 서울시립미술관(서울시립미술관장 백지숙) 등 공신력 있는 문화예술단체가 주관하는 신진작가 공모전을 후원하기 위해 2억원을 기부하는 등 사회 공헌 영역을 다양화하고 있다.

임지윤 기자 dlawldbs20@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