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쿠팡, 아시아 진출 가속화…일본에 두번째 매장 열어

나선혜 기자

hisunny20@

기사입력 : 2021-09-09 15:43

9일, 현지 보도에 따르면 쿠팡 메구로와 시부야 지역 서비스 시작…진출 3달 만
김범석 쿠팡 창업자, 일본 고객에게도 ‘쿠팡 없이 어떻게 살았을까’를 각인시키는 것이 목표

쿠팡 일본 앱/사진제공=일본 애플 앱스토어 갈무리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나선혜 기자]
9 일본 현지 보도에 따르면 쿠팡이 도쿄 시내에 번째 매장을 열었다.

지난 6 쿠팡이 일본에 해외 진출 시작한 이래로 3 만이다. 일본 소비자는 시나가와구 지역 이외에 메구로와 시부야 지역에서도 쿠팡의 배달 서비스를 이용할 있다.

김범석닫기김범석기사 모아보기 쿠팡 창업자는 지난 5 해외 사업에 전념한다며 국내 등기이사와 이사회 의장을 사임했다. 김범석 쿠팡 창업자는 현지 보도를 통해쿠팡은 서비스 지역 확장을 통해 일본 소비자에게 혁신적 쇼핑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일본 고객 역시쿠팡 없이 어떻게 살았을까?’ 각인시키는 것이 쿠팡의 목표라고 밝혔다. 이번 두 번째 매장 오픈으로 김범석 쿠팡 창업자는 대면 배송 문화가 중요시되는 일본 시장에서 가시적 성과를 냈다.

일본 쿠팡 화면 앱/사진제공=일본 애플 앱스토어 갈무리

이미지 확대보기

일본 쿠팡은 신규 개점에 맞춰 신선식품 라인업을 확장했다. 일본 쿠팡 고객들은 야채, 육류, 달걀 신선식품 아니라 생필품도 주문 가능하며 20 안에 상품을 받을 있다. 실제로 일본 애플 앱스토어 사용자들은 쿠팡의 빠른 서비스에 만족을 표시했다. 사용자는 주문하고 15이내에 도착했다너무 빨라 놀랐다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다른 사용자는할인 쿠폰이 있어 반신반의로 사용해봤다 “6 만에 어떻게 물건이 도착할 있는지 수수께끼라고 답했다.

현지 보도에 따르면 일본 쿠팡은 현지 수산업자로부터 각광 받고 있는 하네다 이치바와 파트너십을 체결해 간편식을 판매하고 있다. 일본 쿠팡은 한국 쿠팡처럼 농산물을 직매입해 판매하는 방식을 채택했다. 현지 1호점을 통해 테스트를 거친 쿠팡은 일본 현지 소비자에 맞춘 유기농 제품도 상품 라인업에 추가했다.

김범석 쿠팡 창업자는 현지 언론을 통해쿠팡은 이커머스와 풀필먼트 부문에서 이미 전문성을 가지고 있다앞으로 끊임없는 도전으로 전세계 이커머스에 변화의 바람을 불어넣을 이라고 했다.

나선혜 기자 hisunny20@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