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핀테크 소상공인 금융지원 전략] 한국신용데이터, 소상공인 중심 마이데이터·신용평가로 확대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1-08-23 00:00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한국신용데이터는 소상공인을 위한 마이데이터 서비스로 API 기반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제공하는 ‘페이노트’의 서비스 영역을 확장할 계획이다.

또한 잠재적인 데이터 상품 구매 수요를 찾아내기 위해 데이터 상품을 다양화하고 있으며, 기존 데이터 구매처에는 고품질의 데이터 상품을 공급하기 위해 품질을 향상시키고 있다.

한국신용데이터는 다양한 기업과 제휴를 통한 ‘열린 데이터 생태계 구축’을 위해 데이터 상품의 다양화와 고도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한국신용데이터는 현재 전국 약 80만 사업장에 경영 관리 서비스 ‘캐시노트’를 제공하고 있다. ‘캐시노트’ 서비스를 제공하는 과정에서 생성·취득하는 데이터를 적법한 방식으로 통계 처리와 익명화해 상품으로 판매하고 있다.

패키지 상품으로 ‘캐시노트 크레딧브리지’도 함께 제공하고 있다. ‘캐시노트 크레딧브리지’는 해당 사업장을 운영하는 사업자의 동의를 받아 사업장의 실제 운영 데이터를 은행, 신용카드사 등 금융사에 제공하는 상품으로, 금융사는 ‘캐시노트 크레딧브리지’로 제공받은 데이터를 사업자 신용 평가의 보조 자료로 활용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사업자는 더 많은 카드 사용 한도나 더 낮은 대출 금리를 제안받을 수 있고, 금융사는 사업자 대상 상품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

최근 한국신용데이터는 개인사업자들도 캐시노트를 통해 신용점수를 무료로 조회할 수 있는 ‘내 매장 신용점수’를 선보였다.

신용점수를 산출하는 코리아크레딧뷰로(KCB)와 협업해 ‘내 매장 신용점수’를 통해 사장이 개인과 사업자로서 사용한 신용카드·대출·연체·보증 등 금융 상품 이용 내역을 한 곳에서 모아 볼 수 있고, 운영하는 매장 신용점수를 확인하고 관리할 수 있다.

또한 한국신용데이터는 ‘한국신용데이터 데이터포털’을 통해 맞춤형 데이터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지역 경제 분석 데이터와 정책 효과 측정 데이터 패키지, 사회적 거리두기 및 영업제한 완화 영향 분석 데이터 등 공공 영역에 필요한 데이터를 비롯해 비즈니스 모델 검증 데이터, 강의용 데이터 등 기업·창업자·학교에서 필요한 데이터도 판매하고 있다.

한국신용데이터는 카카오뱅크, KB국민은행, 현대캐피탈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개인사업자 신용평가업 진출을 준비하고 있다.

한국신용데이터는 금융·비금융 데이터 등을 기반으로 개인사업자 대상 혁신적인 신용평가모형을 개발해 중금리 시장을 혁신할 계획이다.

또한 마이데이터 사업을 통해 사용자의 카드 정보를 기반으로 취향에 맞는 로컬 가게를 추천해 주는 ‘페이노트’의 서비스 영역을 확장해 나갈 예정이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