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마스턴투자운용, 2년만기 ESG 채권 발행...발행금리 3.8%

장태민

기사입력 : 2021-06-29 09:16

[한국금융신문 장태민 기자]
마스턴투자운용이 2년만기 ESG 채권을 발행한다고 29일 밝혔다.

마스턴투자운용의 ‘제2회 무보증사채(지속가능채권)’의 발행금액은 총 200억원 규모로 만기는 2023년 6월 말로 예정돼 있다. 발행금리는 3.8%, 대표 주관사는 신한금융투자다.

ESG 채권은 녹색채권(Green Bond), 사회적 채권(Social Bond), 지속가능채권 (Sustainability Bond)으로 분류되며, 마스턴투자운용에서 이번에 선보이는 ESG 채권은 지속가능채권에 속한다.

지속가능채권은 친환경 사업에 방점을 찍은 녹색채권과 사회적 가치 창출 사업을 위한 사회적 채권의 혼합 형태의 성격을 띤다.

마스턴투자운용의 ESG 채권은 한국기업평가의 ESG 인증평가 결과 ST1을 받았다.

마스턴은 "이번 인증평가 결과는 한기평의 지속가능채권 평가 등급 중 가장 높은 것"이라며 "채권의 발행대금이 적격 프로젝트에 사용되는 비중이 높고, 프로젝트 평가 및 선정 절차, 조달 자금의 관리 체계 등이 매우 우수함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채권 발행 대금은 녹색 프로젝트 분야인 친환경 건축물 건설사업과 사회적 프로젝트 분야의 일종인 청년임대주택 건설에 투입될 예정이다.

마스턴투자운용의 지속가능채권 조달 자금 투입 예정 프로젝트는 모두 유엔 지속가능개발목표(UN SDGs) 중 11번째인 ‘지속 가능한 도시 및 커뮤니티 조성(Sustainable Cities and Communities)’에 부합한다.

마스턴투자운용은 "당사는 전사적 ESG 정책을 수립하는 사내 ESG 관련 최고 의사결정기구인 ESG위원회를 이사회 직속으로 신설하고, 최근 제1차 ESG위원회를 개최하는 등 ESG 경영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고 있다"고 전했다.

장태민 기자 chang@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