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DSC인베스트먼트, 스파크랩벤처스와 콘텐츠 업체 패스트뷰에 25억원 투자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20-12-02 09:51

프리시리즈A 투자

사진 = DSC인베스트먼트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DSC인베스트먼트가 스파크랩벤처스와 콘텐츠 업체 패스트뷰에 25억원을 투자했다.

DSC인베스트먼트는 스파크랩벤처스등과 함께 소프트콘텐츠 제작·유통 및 콘텐츠 커머스 서비스를 운영중인 ‘패스트뷰’에 총 25억 원 규모의 프리시리즈A 투자를 집행했다고 2일 밝혔다.

DSC인베스트먼트는 패스트뷰의 콘텐츠 기획력과 성장성을 높이 평가해 이번 투자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DSC인베스트먼트는 캐리소프트, 원밀리언 등 다양한 오리지널 콘텐츠 기업에 투자한 바 있다.

패스트뷰는 2018년 4월 글로벌 크리에이터 출신 오하영 대표(37)와 카카오 출신의 박상우 이사(30)가 공동창업한 국내 대표 소프트콘텐츠 스타트업이다. 독자 제작한 콘텐츠를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유통하고 있다. 더 나아가 패스트뷰는 지난해부터 콘텐츠를 기반으로 하는 커머스 서비스를 추가하면서 커머스 B2B까지 사업 범위를 확장 중이다. 패스트뷰는 이번에 조달한 자금을 기반으로 B2B 커머스 플랫폼 런칭에 속도를 올릴 계획이다.

패스트뷰는 창업 이후로 외부 자금 유입 없이도 매년 400% 이상의 성장을 보이며 올해 연 매출 85억 원 달성을 눈앞에 두고 있다. 콘텐츠 업계에서는 패스트뷰가 이번 투자유치를 계기로 더 빠른 성장세를 보이리라는 전망이 나온다.

패스트뷰의 자체 채널 25개에서 제작 및 유통되는 콘텐츠만 해도 월 평균 1억 3,000만 페이지뷰를 기록하고 있다. 또한 최근에는 소프트콘텐츠 유통과 커머스 MCN 서비스를 시작했으며, 보유한 17명 유튜버의 구독 총합을 합치면 천만명이 넘는다.

이번에 진행된 프리시리즈A 투자에는 DSC인베스트먼트 외에도 스파크랩벤처스, 그리고 데이터 플랫폼 기업인 데이블이 참여했다.

오하영 패스트뷰 대표는 “코로나로 어려운 시국에도 투자를 흔쾌히 결심해 주신 여러 투자 파트너들께 감사하다”며 “크리에이터와 독자가 모두 상생할 수 있는 콘텐츠 생태계를 만드는게 목표”라고 밝혔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