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데일리펀딩, 잔돈 P2P투자 서비스 출시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20-03-13 09:41

잔돈저축 업체 티클 협력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데일리펀딩이 잔돈 P2P투자 서비스를 출시했다.

종합P2P금융 기업 데일리펀딩은 13일 1000원 미만 잔돈을 모아 P2P상품에 투자할 수 있는 잔돈분산투자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데일리펀딩은 잔돈분산투자 서비스를 출시하기 위해 지난해 10월 잔돈저축 핀테크 업체 티클과 전략적 업무제휴 협약(MOU)을 체결하고 공동으로 서비스를 개발했다.

잔돈분산투자는 일상에서 발생하는 자투리 돈을 모아 데일리펀딩이 제공하는 P2P상품에 투자하는 ‘짠테크(짠돌이+재테크)’ 서비스다.

잔돈분산투자는 이용자가 티클과 연동한 카드를 사용할 때마다 1000원 미만의 잔돈이 저축되고 1만원이 모이면 티클 앱 내에서 데일리펀딩 상품에 투자하는 구조다.

이용자가 4500원짜리 상품을 카드로 결제하면 1000원 미만의 잔돈 500원은 티클과 연계한 증권사 CMA 등 저축계좌에 자동으로 쌓인다. 저축액이 모이면 소액 1만원씩 데일리펀딩 상품에 자동으로 분산 투자할 수 있다.

이해우 데일리펀딩 대표는 “저금리 기조가 장기화되면서 2030세대가 저축과 투자에 무감각해지고 재테크 허들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며 “잔돈분산투자 서비스와 같이 쉽고 간편한 재테크 서비스를 개발해 밀레니얼 세대의 건강한 저축·투자활동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