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지호한방삼계탕, MBC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제작지원

마혜경 기자

human0706@

기사입력 : 2019-04-23 11:14

지원 비용 일체 본사 부담...“가맹점주 부담 덜어”

[한국금융신문 마혜경 기자]
29년 전통의 삼계탕 프랜차이즈 지호한방삼계탕에서 MBC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을 제작 지원한다고 22일 밝혔다.

국내 삼계탕 전문점으로 70여개 매장을 보유한 지호한방삼계탕은 2017 한국프랜차이즈 대상에서 국무총리표창을 수상하는 등 모범적인 가맹사업을 하는 브랜드로 알려져 있다.

이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의 제작지원을 하면서도 제작지원 비용 일체를 본사에서 부담하여 가맹점주들의 비용부담을 덜었다는 것이 본사 측 설명이다.

지호한방삼계탕 이영채 대표는 “국내 경기가 어려운 시기 임에도 불구하고 2018년도 전국 가맹점의 평균 매출이 14% 성장했다. 점주님들의 노력에 본사에서 조금이라도 힘이 될 수 있도록 전액 본사 부담으로 지상파 드라마 제작지원을 하게 됐다. 이번 제작지원을 계기로 가맹점 매출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 고 밝혔다.

한편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월/화요일 22시부터 MBC에서 인기리에 방영되고 있다.

마혜경 기자 human070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